Kenial Daily Notes200503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인덱스   찾기   Freeboard   Subjectless   Images   최근글 

31일
이제 나만 좀 풀려나가면 되는건가... 정신차리자.

29일
루시드 폴 신보가 나왔다 아흑...

28일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를 내게 다오.

27일
NeON을 가지고 장난한 결과물.
드럼 샘플이 필요하다... ' ') ;;

21일
아무리 생각을 해 봐도..
난 작은 것이라고 할 지라도, 가시적인 성과가 없으면 쉽게 지치는 스타일인 것 같다.


결국. 마침내. 드디어.
마이크로소프트 MVP 선정. (Visual C# 부문)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 ;ㅁ;

18일
잔대가리만 늘어가는 하루하루.

...

비가 내린 후의 습기를 머금은 차가운 바람. 좋다.

13일
네 머리를 좀 더 오래 쓰다듬고 싶었어.

그냥 그런 기분이 들었어.

...

여기에서만 벗어나면 되는걸까. 그런걸까.

12일
아우 맨날 키보드만 치다가 직접 손으로 뭔 쓰려니 생각도 잘 안 나는 듯 하다.
편한 글쓰기의 폐해라는 것인가...
쓰는 도중에 오타를 없앨 수 있으니 좋긴 하다만은,
생각자체가 잘 안되니 원...

'글자를 쓴다는 것' 자체에 집중을 하느라 뭘 쓸지 생각이 안 날 지경이다.

8일
순간 가슴이 덜컥하는 느낌이 들었다.

왜 놀라야 했는지 나도 잘 모르겠다.

그냥 365일 중, 같은 날일 뿐이었는데.

단지 1/365.24 의 확률로 일어날 수 있는 일인 것 뿐인데.

떠올리기 싫다.
웃으며 떠올릴 수 있는 추억따윈 없어.


그래 숨어있지 말고 다 나와라.

지만원 "조선이 먹힐 짓 해서 일본에 먹힌 것 아닌가"
http://news.media.daum.net/society/affair/200503/08/nocut/v8537428.html

조갑제 씨 "친일보다 더 나쁜 건 친북"
http://news.media.daum.net/society/media/200503/08/yonhap/v8536690.html

한승조 고대명예교수 일본잡지 기고 "한일합병 불행중 다행" 파문
http://news.media.daum.net/politics/assembly/200503/05/newsis/v8516784.html

조갑제씨야 뭐 빨갱이북괴공산당같은 단어 빼고는
뭐가 머리에 든 건지 알 수가 없는 양반이니 일단 제끼시고,

뭘 잘못 드셨길래 언론에 자청해 나와 저렇게 돌림빵을 당하시는지는 잘 모르겠고,
나름대로 좋은 현상인 것 같다.

사실 개인적으로 친일을 하시든, 양키에 질질 싸시든, 광신도이시든, 그건 개인사다.
친일해서 민족주의자 때려잡고, 공산주의자 때려잡고, 일제 찬양하고, 이거저거 쳐드셔서
지금까지 잘 먹고 잘 살아오셨던 거.. 그래 존내 억울하지만 개인사로 인정해주겠다.
Kenial은 무슨 '역사의 단죄' 이런거 운운하지 않고 넘어가주겠다.
내가 뭐 그 시절에 태어난 사람도 아니고..

물론 (해 먹은 전력이 있으니) 앞으로도 천년만년 해 먹었으면 좋겠다...
그런 마음 헤아리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최소한 나와서 '난 이런 사람이다'라는 건 밝히고서 쳐드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사회지도층이면, 최소한의 신념이든 가치관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니겠는가?
그냥 막 박쥐처럼 여기저기 붙으며 어떻게 해처먹을 궁리만 좀 하지 말고
제발 지도층답게... 맞더라도 떳떳이 나와서 맞아라.

친일할거면 나와서 공개적으로 해라.
두들겨 맞더라도 '텐노헤이카 반자이!' 외치며 존내 두들겨 맞아라.

그래야지 장세동 비슷한 취급이라도 받지 원...

p.s:물론 Kenial은 장세동앗찌같은 타입을 존내 싫어한다.

6일
현실도피가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현실에서 멀어질 줄 알았는데..
이제는 전에 없던, 현실에 대한 공포가 밀려들기 시작했다.

두려움은 실체보다 더욱 가깝게 내 앞에 있다.

5일
미안하다 사버렸다

hp TC1100 태블릿pc 구입.

4일
어떻게 해야 너를 저주하지 않고..

...

내숨이붙어있는한너를저주해야할이유.

2일
포르노로 얼룩진 주말.
삶의 욕구가 된장찌개 끓어오르듯 보글보글 끓어오르누나.
해야할 일을 생각하면 머리가 아파올 따름이지만
어쨌든 내 삶에서 겪으며 지나가야 할 것들이 그것 뿐만은 아닐테니.

1일
휴일이 휴일같지 않도다..

KenialDailyNotes


PythonPowered EditText of this page (last modified 2005-03-31 11:48:06)
FindPage by browsing, searching, or an index
Or try one of these actions: DeletePage, DeleteUploadedFile, LikePages, SpellCheck, Upload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