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ial Daily Notes200902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인덱스   찾기   Freeboard   Subjectless   Images   최근글 

23일
좀 더 깊이.
절망으로.

11일
언제나 그랬듯.
한숨과 함께 눈뜨는 하루하루.

생각을 멈춘 채로 있으면
생각이 네게 닿지 않으면.

기억이 화석처럼 말라붙어 죽어가버릴법도 했는데.

결국 추억은 남지 않고 기억만 남아서
어이해야 할 바를 모르고 흐리멍텅한 하늘을 올려다보는 지친 2월.


난 그저 투덜이 스머프.


KenialDailyNotes


PythonPowered EditText of this page (last modified 2009-02-23 10:03:36)
FindPage by browsing, searching, or an index
Or try one of these actions: DeletePage, DeleteUploadedFile, LikePages, SpellCheck, Upload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