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 for "KenialDailyNotes200604"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인덱스   찾기   Freeboard   Subjectless   Images   최근글 

Differences between version dated 2006-05-02 00:30:00 and 2006-05-02 00:30:36
Deletions are marked like this.
Additions are marked like this.

===== 30일 =====
{{|
4.20

갑자기 추워진 날. 아까 낮보다 기온은 더 떨어지지 않았을까 싶은데, 별로 춥다고 느껴지진 않는다. 적응한걸까. 아니면 춥다는걸 느끼는

갑자기 추워진 날. 아까 낮보다 기온은 더 떨어지지 않았을까 싶은데, 별로 춥다고 느껴지진 않는다. 적응한걸까. 아니면 춥다는걸 느끼는 감각이 마비된걸까. 추위. 낮은 온도. 에너지 준위가 낮은 상태. 분자의 운동성이 저하되는 상황. 시간의 흐름이 느려지는 지점. (아인슈타인이라면 이렇게 정의했을까) 이런 것들이 내가 얼어가는 것과도 상관이 있는걸까. 몸이 얼어가면. 마음도 얼어갈까. 먼 옛날 빙하 속에 갇혀버린 매머드는 멈춘 시간 속에서 어떤 꿈을 꾸다가 멈췄을까. 그리고 죽었을까. 느려지는 시간과 생각의 사이에서. 봄이 찾아오다 그 발길을 멈춘 어느 추운 날에. 이리 방황하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감각이 마비된걸까. 추위. 낮은 온도. 에너지 준위가 낮은 상태. 분자의 운동성이 저하되는 상황. 시간의 흐름이 느려지는 지점. (아인슈타인

 

이라면 이렇게 정의했을까) 이런 것들이 내가 얼어가는 것과도 상관이 있는걸까. 몸이 얼어가면. 마음도 얼어갈까. 먼 옛날 빙하 속에 갇혀

 

버린 매머드는 멈춘 시간 속에서 어떤 꿈을 꾸다가 멈췄을까. 그리고 죽었을까. 느려지는 시간과 생각의 사이에서. 봄이 찾아오다 그 발길을

 

멈춘 어느 추운 날에. 이리 방황하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너를 생각하는 순간이 길어지고, 그 생각에 내 마음 위로 쌓여가는 얼음의 한 겹. 그리고 한 겹이 두꺼운 층이 되었을 때. 난 너를 어떤 눈으

 

로 바라봐야만 하는걸까. 여전히 차가운 너를. 그리고 나를. 내 손을.

너를 생각하는 순간이 길어지고, 그 생각에 내 마음 위로 쌓여가는 얼음의 한 겹. 그리고 한 겹이 두꺼운 층이 되었을 때. 난 너를 어떤 눈으로 바라봐야만 하는걸까. 여전히 차가운 너를. 그리고 나를. 내 손을.

 
거울 앞에서 얼굴을 매만지는 아가씨는 누굴 위해 거기 서 있나요.
당신 얼굴을 만져봐도 될까요?

 
...
 

내 생각이 거짓이라고 말할 때. 기울어진 마음이 그저 안타깝기만 할 때. 마음이 기울어지는 일 따위는 없었으면 하고 간절하게 바랄 때. 언

 

젠가 마음이 다시 깨어날 시간에는 아프지 않길 바랬지만. 나는 너무나 일찍 그곳에 있고 너는 항상 늦다. 기다리는 시간이 아프지 않길 바

 

라지만 그때까지 견딜 물이 없어. 내 마음의 샘은 마르고. 목은 타오르고. 땅을 파고 숨어들어 마르지 않도록. 내 마음이 더 이상 말라 갈라

 

지지 않도록. 차라리 꿈꾸는 모습의 화석으로만 남는 것이 추하게 말라 죽어가는 것보다는 낫도록.

내 생각이 거짓이라고 말할 때. 기울어진 마음이 그저 안타깝기만 할 때. 마음이 기울어지는 일 따위는 없었으면 하고 간절하게 바랄 때. 언젠가 마음이 다시 깨어날 시간에는 아프지 않길 바랬지만. 나는 너무나 일찍 그곳에 있고 너는 항상 늦다. 기다리는 시간이 아프지 않길 바라지만 그때까지 견딜 물이 없어. 내 마음의 샘은 마르고. 목은 타오르고. 땅을 파고 숨어들어 마르지 않도록. 내 마음이 더 이상 말라 갈라지지 않도록. 차라리 꿈꾸는 모습의 화석으로만 남는 것이 추하게 말라 죽어가는 것보다는 낫도록.

꿈은 그만. 기다림도 그만. 그만.
 
...
 
4.21
난 또 묶여버렸어

자유로울 수 있었다면. 2호선 전철에서 내가 앉아있던 자리의 옆에 선, 하얗고 성긴 면 니트와 회색 스웨이드, 흰색 가죽 소재의 스니커즈가

 

잘 어울리는 그녀에게 말을 걸어볼 수도 있었을텐데. 자신에 대한 체념. 혹은 널 향한 일말의 희망 때문에 내 손은 움직임을 멈추고 내 입술

 

은 굳게 닫히고. 그리고. 나는 페퍼톤즈 대신 the autumns의 앨범을 플레이하고. 아이팟은 그 우울한 음색을 내 귀에 때려넣는다.

자유로울 수 있었다면. 2호선 전철에서 내가 앉아있던 자리의 옆에 선, 하얗고 성긴 면 니트와 회색 스웨이드, 흰색 가죽 소재의 스니커즈가 잘 어울리는 그녀에게 말을 걸어볼 수도 있었을텐데. 자신에 대한 체념. 혹은 널 향한 일말의 희망 때문에 내 손은 움직임을 멈추고 내 입술은 굳게 닫히고. 그리고. 나는 페퍼톤즈 대신 the autumns의 앨범을 플레이하고. 아이팟은 그 우울한 음색을 내 귀에 때려넣는다.

제기랄. 그녀는 나와 내리는 곳도 같다. 제기랄.
 
...

PythonPowered ShowText of this page
EditText of this page
FindPage by browsing, searching, or an index
Or try one of these actions: DeletePage, DeleteUploadedFile, LikePages, SpellCheck, Upload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