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nt Page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인덱스   찾기   Freeboard   Subjectless   Images   최근글 

Version as of 2009-07-22 00:26:12

Clear message


Kenial의 개인위키.
전체 페이지는 334개 입니다.

[WWW]2009년 7월의 기록

22일
문득 L의 웹사이트를 들여다보다가 우울함과 맞닥뜨렸다. 깊은 우물 속에 무엇이 있는지 천천히 수면을 바라보다 수면에 비친 스스로의 얼굴을 바라보고 놀란 것처럼. 나는 내 자신 안에 있던 것이 무엇이었는지, 무엇을 보았기에 다시금 우울함과 조우해야만 하는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개 그렇듯 이런 고민은 우울하지 않은 다른 생각이 내 머리에서 스며나오기까지의 대용품 같은 것이다. 우울함에 사로잡히지 않기 위해 우울함의 뿌리를 캐내는 일. 자신의 사고를 되읽는 작업은 엉망진창일 때가 많지만 그건 그것대로 나쁘지 않은 일이다. 요는 그 감정에 붙들리지만 않으면 되는 것이다. 우울함이 생각에 스며들기 전에 발을 내딛고 생각을 전진한다. 가벼운 삶이나 가치있는 삶에 대한 기대도 접은 채, 오히려 일상을 곱씹을 기회조차 포기하면서까지, 일개미가 개미집을 나서듯 내 생각들을 밖으로 풀어놓는다.

하지만 문득 그때로 되돌아갈 수 있다면.

한밤중의 조깅에서 맡았던 밤이슬 맺힌 풀섶의 향기와 녹슨 철조망의 냄새처럼.
혹은 황폐하기 그지없던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보았던 수많은 기억들의 아련함처럼.

널 기억해낼 수 있는 무언가가 내게는 없어서 슬프고 아프다고 고백할테지만.

미안하다 사랑하지 못해서.
마음의 불이 모두 꺼져버린 눈으로 너를 바라보고 있어서.


KenialDailyNotes

[goto KenialDailyNotes200907]

오늘의 페이지(랜덤)

   

주목할 링크
Kenial의 문화생활
맞춤법검사


PythonPowered EditText of this page (last modified 2009-07-22 00:26:12)
FindPage by browsing, searching, or an index
Or try one of these actions: DeletePage, DeleteUploadedFile, LikePages, SpellCheck, UploadFile